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8.2%

사회여론조사연구소 9월 정례 여론조사…‘김장겸 지키기’ 자유한국당 보이콧, 69% “잘못된 일”

정상근 기자 dal@mediatoday.co.kr 2017년 09월 10일 일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민주수호 2017-09-11 09:16:56    
모든 여론조사가 이런식이라는걸 알고나 하는 소리냐? 개뿔도 모르면 꺼져있어라.
36.***.***.244
profile photo
2017-09-10 18:10:56    
아예 끊어버리거나 통화중에 끊어버린 사람이 4,350명이었다.
결국 통화시도의 18.7%에 해당하는 1,002명에게만 조사를 진행한 것이다.
왜 그들은 조사에 응하지 않았을까?
내 생각에는 현 정부가 잘했느냐고 묻는데 동의할 수가 없어
그냥 끊어 버렸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이들은 모두 문재인정부에 반대자라고 볼 수 있다.
그렇지만 후히 생각해서 그 중 40%는 찬성하는데 피치못해 끊었다고 보면 1,740명이 된다.
175.***.***.53
profile photo
2017-09-10 18:10:25    
최후 응답자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지지자가 78%라고 하니 782명이 찬성하였다.
그러면 1,740+782=2,522명(5,352명 중)이 찬성하였다고 보면 47%가 된다.
이것은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전화를 끊어 버린 사람들 중 40%가 정부정책에 찬성하는 분이라고 쳐서 그랬는데
만일 이들이 모두 반대하여 끊었다고 본다면 5,352명 중 782명만 찬성한 것이 되니
지지율은 겨우 14.6%밖에 되지 않는다.

갤럽같은 권위 있다는 조사기관이
셈본도 제대로 할 줄 모르는 나도 알 수 있는 오류를 범하였을까?
그리고 이것을 믿고 마음대로 정책을 밀어 붙이는 정부도
깊이 반성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175.***.***.53
profile photo
수학공부나하셈 2017-09-10 21:33:44    
1004명이면 의미있는 숫자임. 고등학교때 통계를 조금만 공부했어도 그런건 알텐데....
끊어버린 사람중 40%가 찬성하는 사람이라고 칠수 있는건 1004명의 분포를 통해 모집단을 추정할수 있기 때문이고, 그에 따른 비율이 40%인거임.
애초에 선거전 여론조사도 엄청 적은숫자로 함. 일단 500명만 넘어도 유의미한 표본을 얻을수 있기 때문.
제발 수학공부 다시하고와라
211.***.***.15
profile photo
erjin2020 2017-09-10 18:02:52    
헐 떨어져도 78%
118.***.***.39
profile photo
시민 2017-09-10 16:33:08    
문재인대통령 을 지지합니다
그러나, 국민정서에 맞지않는 역사관을 가진 박성진 장관후보는 지명철회 하셔야합니다
106.***.***.248
profile photo
선불인데요 2017-09-10 22:09:47    
비빔밥 시키시고서 가지 골라내시면 안되요. 참기름 넣고 비벼서 맛있게 드세요.
61.***.***.1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