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레시안, 정봉주 전 의원 고소에 “진실과 거짓의 싸움”

정봉주 “프레시안 기사는 낙선 목적, 모두 허위…프레시안, 법적 대응 검토하겠다 밝혀

강성원·이재진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평화 2018-03-13 21:36:04    
피해자는 왜 고소안하냐? 언론이나 기자 고소해봤자, 대법원가면 다 풀려난다. 지금까지 망한 언론이 있냐? 물타기 하지마라. 신문법과 법원에서는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다. 풀려날꺼 뻔한데, 고발하는 건 양심도 없다.
60.***.***.237
profile photo
수구세력저능아? 2018-03-13 23:32:06    
초딩이냐? 언론사가 고발당해서 돈 물어주는게 허다하고
실형받고 감옥간 기자가 상당수인데 무슨소리 하는지 모르겠다.
내가보기엔 서어리 기자 감옥갈 확률 꽤나 있다.
형량이 쌘 공직선거법에 걸리면 그리 될수도 있다.
180.***.***.157
profile photo
aaa 2018-03-14 05:41:11    
수구~!! 야이~ 알바쉐이야^^ 논리라고 들이 댈려면 좀 그럴싸한것을 들이밀어라!! 뭔 소리를 지꺼리는지...과거 했던 선동질에서 변함게 없냐? 이것들 선거때 되면 나타나는 그 쓰레기들입니다.
122.***.***.175
profile photo
국민 2018-03-16 09:20:24    
aaa~ 쓰레기 인간말종아!!!!
36.***.***.71
profile photo
한걸레한껀했네 2018-03-13 21:03:52    
한걸레 살인자집단이
포옹과 키스미수를 성추행범보다 더한놈으로 몰아 매장시키려 작정한 꼬라지가 역력하네
더러워 구역질 나온다
미투공갈단인지 구라시안인지 a양이 뇌내망상아닌 진짜이기나한거냐.
112.***.***.91
profile photo
기본좀지키자 2018-03-13 20:53:16    
프레시안 성폭행의혹보도는 미투운동이 아닙니다.
정봉주 출마포기, 낙선목적 보도라 보는 것이 맞겠지요.
팩트체크도 제대로 안하고 일방 주장만 실고 합리적 증거는 제시를 못하고 있습니다. 목격자라 주장하는 엉뚱한 기사만 나열 (기자 한풀이 같은 기사) 더구나, 목격자라는 민국파는 성추행 목격이 아니라, 호텔앞에 내려줬다이지 않습니까! 민국파 주장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려면 23일 2시경에 올렸다는 미권스게시글을 어디에서 올렸는지 확인만 해보면 되는 것인데... 간단한 사실확인조차 않고 진실이다 주장만 하고 있으니(초딩 뗑깡부립니까?)
기사 기본원칙과 기자 기본윤리도 위반하고.... 뭔 언론이...됐고
프레시안 기사댓글이나 좀 확인해 보시오! 프레시안 기자들이 디씨 일반인보다 팩트체크 못한다는 말 파다
121.***.***.67
profile photo
2018-03-13 20:51:41    
서기자의 진실된 보도로 피해자와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면 펜의 가치는 높아지겠지만, 만일 서기자의 거짓말이라면...펜을 놓아야 한다. 한 정치인의 인생이 망가졌는데, 또 다시 펜대를 든다면 이것은 다른 사람에게 또 다른 피해를 입히는 것이다.
118.***.***.73
profile photo
심판을 2018-03-13 22:15:12    
펜을 놓는것이 아니라 법의 심판을 받아야하는거죠
183.***.***.158
profile photo
안셀라두스 2018-03-13 20:49:05    
진실은 곧 밝혀지겠지만 정봉주가 호텔에 갔어도 얼굴을 들이 미는 것이 성추행이었는지 또 그런 행위가 있었는지는 전적으로 증거 없이 폭로자에 의지하기 때문에 프레시안 패배 확률이 큽니다.
그보다는 프레시안의 결정적인 실수는 이해관계 당사자의 -기자와 친구관계- 진술에 의지해 기사를 쓰고 상대방에 반론의 기회를 주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하필 서울시장 출마 전날 확인 관계 문자 그리고 당일 폭로.. 몇년이 지나도 사과요구함(했었나?)도 없이 기획된 듯 송출된 기사는 타인의 사회적 생명에 치명타를 주어 실질적인 언론에 의한 폭력 행위라는 점입니다.
아무리 한탕의 사회지만 진실을 추구하는 신문이라면 마치 노태우 김현희 입국 같은 행위는 하지 말아야했습니다.
59.***.***.141
profile photo
평화 2018-03-13 21:37:36    
지금까지 기자나 언론이 고발당해서 패한적있냐? 다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받았다. 내 참 한심하네.
60.***.***.237
profile photo
??? 2018-03-13 22:16:47    
제정신이여??
그러니까 언론조작을 하던 뭘하던 패한적없으니까 괜찮다 뭐 이런말인가?
왜 적폐세력들도 그냥 놔두고 성차별받는 사람들도 그냥 놔두지??
183.***.***.158
profile photo
aaa 2018-03-14 05:51:11    
???!! 이거는 미투와 성차별도 구별못하는...아니 개무시하고 그냥 지져대는...어제의 ㄱ것들이 선거때되니 다시 등장했군!!
122.***.***.175
profile photo
국민 2018-03-16 09:24:56    
aaa~무식한 양아치~~ 맞춤법 한 번도 안 걸린적 없네!!!! 댓글 달땐 초딩과 상의해라!!!! 멍청아!!!!
36.***.***.71
profile photo
ㅋㅋㅋ 2018-03-13 20:27:08    
명예훼손?
언론사의 명예가 뭐길래? 법으로 언론사의 명예를 지켜보겠다고?
기사로 승부해야지.
220.***.***.60
profile photo
미투? 2018-03-13 20:23:14    
당신들 때문에 젊은 여성들이 깨닫고 있어 감사 합니다...
당신들 덕분에 미투가 사라질겁니다...
https://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4948471365
124.***.***.196
처음 1 2 3 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