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왕관을 쓰려는 유튜브, 그 무게를 견뎌라

혐오표현과 음모론·허위정보 부추기는 유튜브…유력 뉴스 플랫폼으로 성장한 만큼 국내 이용자의 감시와 견제 받아야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2019년 02월 09일 토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금준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